라이프스타일

Styling Tip

시원한 여름을 위한 셔츠 처방전



노타이를 허용한다면, 버튼다운 셔츠

넥타이는 여름에 더위로 고생하던 병사들이 땀을 닦기 위해 물에 적신 천을 목에 두른 것에서 유래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더위를 식히기 위해 두른 천이 오히려 여름날의 족쇄가 된 것은 아이러니한 일이다. 만약 직장에서 노타이를 허용하거나, 비교적 가벼운 분위기의 업무 관련 미팅이라면 노타이를 적극 활용하자.

대신 셔츠에 신경 쓰면 된다. 일반 드레스 셔츠는 넥타이와 짝을 맞추게 나온 디자인인 만큼 그냥 타이만 빼면 허전하다. 넥타이를 하지 않을 때는 칼라 부분이 잘 정돈되고 입체감이 있는 것을 골라야 덜 심심해 보인다. 또 일반 셔츠보다 몸에 살짝 달라붙는 피트감에 칼라가 0.5~1cm가량 높은 것이 좋다. 칼라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끝에 단추가 달린 버튼다운 셔츠, 일명 아이비 셔츠가 적당하다.










재킷 없이도 괜찮아, 핀턱 셔츠나 프린트 셔츠

재킷 없이 단벌로 입기 좋은 셔츠가 따로 있다. 핀턱 셔츠나 솔리드 컬러 셔츠, 프린트 셔츠 등이다. 핀턱 셔츠는 핀으로 작은 주름을 여러 개 잡아 셔츠의 앞부분을 장식한 것으로, 턱시도를 입은 듯 화려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강렬한 색을 입어도 부담스럽지 않은 계절인 여름이니 은은한 아이보리 대신 핑크나 네이비 같은 선명한 색의 솔리드 컬러 셔츠도 좋다.

심플하지만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다. 작고 은은한 패턴이 들어간 프린트 셔츠도 재킷이나 넥타이 없이 단독으로 입기 좋다. 깅엄 체크나 도트, 페이즐리 등 보일 듯 말 듯한 은근한 무늬라면 직장에서도 크게 튀지 않을 수 있다. 강렬한 원색보다 파스텔컬러나 톤 다운된 색을 고르면 부드럽고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하나만 고른다면, 오매불망 스트라이프 셔츠

재킷이나 넥타이의 유무와 상관없는 전천후 아이템이 바로 스트라이프 셔츠다. 캐주얼이나 정장 팬츠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마법 같은 친화력을 지녀 여름철에 하나쯤 구비해두면 후회하지 않을 아이템이다. 대부분의 스트라이프 셔츠가 청량감이 느껴지는 흰색이나 푸른색, 옅은 파스텔 계열이라 여름에 더 빛을 발한다.

스트라이프의 색과 간격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지는 것도 장점. 청색 계열에 흰색 스트라이프가 들어갔거나 줄무늬가 굵으면 활동적인 인상을 주고, 흰색 셔츠에 파스텔 톤 스트라이프가 있거나 줄무늬가 가늘수록 정적이고 안정적인 느낌을 준다. 여기에 리넨이나 시어서커 등의 여름 소재를 고르면 더 시원하게 입을 수 있다.










옷장 속 잠자는 피케 셔츠 활용하기

일명 ‘폴로셔츠’를 쿨비즈 룩에 활용해도 될까? 정답은 ‘그렇다’. 피케 셔츠는 활동성이 떨어지지 않는 범위에서 예의를 차리는, 아주 오래된 쿨비즈 룩의 원조 격 셔츠다. 1920년대에 테니스 경기는 흰색 셔츠에 플란넬 바지를 입는 엄격한 복장 규정이 있었다. 그렇게 갖춰 입고 경기를 해야 했으니 당연히 불편했을 터. 당시 테니스 스타 르네 라코스테는 이 규칙을 깨고 나름의 쿨비즈 룩을 선보였다.

현재 우리가 피케 셔츠라고 부르는 면직물 반소매 셔츠를 입고 등장한 것. 그는 이 옷을 입고 경기력이 더 좋아져 인기를 얻었고, 그의 옷은 ‘라코스테’라는 브랜드로 선보였다. 피케 셔츠를 직장에서 입을 경우 지나친 원색은 피하는 것이 좋다. 화이트나 네이비, 블랙 등의 단색 계열을 추천한다. 대신 셔츠 자락을 바지 안에 넣어 입어 최소한의 격식은 차리자.




EDITOR 유나리 PHOTO JTBC PLUS DB, SHUTTERSTOCK

기사목록